ad27

'우편향 안보교육' 박승춘, "국정원 공모 인정 못해"...오히려 억울

기사승인 2018.01.12  11:38:03

공유
ad33

- "국회 위증한 것 없어...국정원이 그렇게 해달라했을 뿐'

   
▲ 박승춘 전 국가보훈처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국정원의 지원을 받아 편향된 정치교육을 한 의혹을 받고 있는 박승춘 전 보훈처장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박 전 처장은 12일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의 조사를 받기 위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에 임하기 전 국정원 여론조작 공모 혐의에 대해 “그거 인정 안한다”고 딱 잘라 말했다.

이날 박 전 처장은 호국교육 당시 국정원의 돈을 받았냐는 질문에 “호국교육 국정원 돈, 그것은 국정원에서 알고 있다”며 “국회에서 (이 같은 내용 등) 위증한 것이 없다”고 했다.

특히 그는 호국교육 관련 CD와 관련해 “우리가 국정원으로부터 받았는데 DVD를 국정원이 제작해서 우리한테 나라사랑 교육에 좋은 자료가 있으니까 이것을 보훈관서 또 보훈단체에 배포를 하고 싶으니까 배포처를 가르쳐달라 했다”며 “그래서 우리가 배포처를 국정원에 가르쳐 줬고 그 배포처를 받은 국정원이 그 DVD를 국정원이 배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당시에는 국회에서 이거 누가 만들었느냐, 누가 줬느냐 했을 때 우리가 국정원에서 우리가 줬다는 것을 밝히지 말아달라 하는 그런 요청이 있었기 때문에 개인정보보호법에 의해서 이거 누가 줬는지를 밝힐 수 없어서 우리는 익명의 기부자로부터 배포처를 받아서 협찬자로부터 배포처를 받아서 배포를 했다는 얘기 밖에 할 게 없었다”고 부인했다.

또 그는 국정원이 왜 자신들이 제작했다라는 것을 숨겨달라고 했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그것은 국정원에 물어보라”며 “뭐라고 말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선기 기자 sisafocus05@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