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가상화폐 시세폭락 원인…“박상기 장관 해임” 서민 분노 폭발

기사승인 2018.01.12  09:29:41

공유
ad33

- 국민청원 가상화폐 검색하면 3천건이 넘는 글 나와…

   
▲ 국민청원에 올라온 가상화폐 관련 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 시사포커스 / 박상민 기자 ] 청와대 국민청원에 들어가, 가상화폐라는 단어를 치면 총 3,000건이 넘는 청원이 등장한다. 이 중 대부분은 반대 의견이다.
 
또한 폐쇄 발언을 한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 대한 청원인들의 비난이 쇄도했다.
 
청원 중 하나는 “만약 폐지를 한다해도 이렇게 무작정 언론에 보도하면 시세폭락으로 인한 피해 생각못하십니까? 지금도 피해를 보는건 개미들만 보고 있습니다. 2틀째 정부로 인한 피해만 50~70프로입니다. 이게 얼마나 큰 액수인지 아십니까. 오죽하면 정부에서 저가에 매입한다는 소리가 나옵니까.”라며 청원을 올렸다.
 
또 다른 청원에는 “정부당국자의 말은 한마디 한마디가 정책에 반영되므로 최대한 신중해야함에도 불구하고 직책에 걸맞지않는 경솔한 한마디로 수조원의 손실을 국민에게 전가했습니다. 박상기 최흥식이 이 책임을 어떻게 질수있을까요. 국민이 위임한 권력으로 사법부적폐세력 처단은 안하면서 그저 국민을 상대로 수조원의 손실을 끼친 박상기 최흥식은 장관직을 수행하기에 최악입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가상화폐 관련 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마지막으로 “법무부장관이란 자가 선량한 국민을 범죄자취급하고, 도박꾼으로 매도하는 이 상황이 너무나 어처구니 없고, 개인의 느낌으로 도박이다 규정하고, 그러면서 정부와 협의 된것도 아닌데 매체를 통해 무책임한 발언을 해서 수많은 국민에게 피해를 주고 상처 입히는 이런 경우가 어디있나요? 공산주의 국가에서나 볼수있는 상황입니다. 우선 저 박상기부터 제대로 조사해서 털끝만큼의 잘못 있으면 그거 부터 처벌하고 저런 사람은 해임합시다. ”고 주장했다.
 
   
▲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가상화폐 관련 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이외의 글들 제목으로 “문재인 정부 지지를 철회합니다.” ,“법무부 장관은 생각이 있는 사람인가요?”, “가상화폐 공산 국가인가요?”, “국민을 범죄자 취급하는 법무부장관 해임시킵시다.”, 등 가상화폐 폐지에 대한 논란이 수 없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이번 시세 폭락으로 인해 자해 시도 등 수 많은 돈을 잃은 일부 국민들의 원성이 자자하다. 과연 정부가 국민들의 불만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상민 기자 sisafocus05@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