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민주 “‘다스’논란, 권력기관 개혁 필요의 상징적 사건”

기사승인 2018.01.14  18:53:16

공유
ad33

- 백혜련 “검찰은 좌고우면 말고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 밝혀야”

   
▲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14일 브리핑에서 “‘다스’를 둘러싼 볼썽사나운 진실 공방이 가관이다”라며 “수사를 책임진 정호영 전 특검을 둘러싼 의혹을 넘어 당시 검찰총장과의 진실 공방 등 누군가는 책임 회피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 / 유용준 기자
[오종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은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로 ‘다스’를 둘러싼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14일 브리핑에서 “‘다스’를 둘러싼 볼썽사나운 진실 공방이 가관이다”라며 “수사를 책임진 정호영 전 특검을 둘러싼 의혹을 넘어 당시 검찰총장과의 진실 공방 등 누군가는 책임 회피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백 대변인은 “언론을 통한 공방은 의혹만 증폭시킬 뿐이다. 결국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상은 씨가 아닌 ‘누군가’라는 것을 더욱 의심케 할 뿐”이라며 “또한, 다스를 둘러싼 특검과 검찰총장과의 진실공방은 대한민국 권력기관의 문제점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 불신의 상징인 검찰을 대신한 특검까지 부실 수사와 온갖 의혹을 받는 상황은 여전히 우리 권력기관의 취약함과 정치적 독립은 여전히 요원하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말햇다.
 
또 “‘다스’는 단순히 실소유주 논란이 다가 아니다”라며 “지난 10여 년간 국민 기망을 넘어 검찰과 특검 등 정의구현을 위해 존재하는 시스템을 뒤흔드는 중요한 사건이다. 왜 검찰을 중심으로 권력기관의 개혁이 필요한지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백 대변인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으며, 진실은 언젠가 드러나기 마련이다. 검찰은 손바닥을 걷어내고 가려진 진실을 밝히는 역할을 해야 한다”며 “검찰은 더 이상 좌고우면 하지 말고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다. 또한, 그 동안 검찰이 손바닥 역할을 했다면, 상응하는 책임 역시 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오종호 기자 sisafocus01@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