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민주 “‘다스 비자금’ 120억 은폐에 ‘보이지 않는 손’ 작동”

기사승인 2018.01.12  13:47:17

공유
ad33

- “실추된 검찰의 명예와 기강을 바로세우기 위해서라도 철저한 수사 필요”

   
▲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12일 브리핑에서 “BBK 특검 당시 검찰의 총책임자였던 임채진 전 검찰총장이 특검으로부터 ‘다스 비자금’ 120억여 원과 관련해 어떠한 것도 넘겨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김현 대변인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다스 비자금’ 120억원과 관련한 수사기록 인계 여부가 엇갈리고 있다”면서 “이를 은폐하기 위한 '보이지 않는 손'이 작동”하고 있다고 추정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12일 브리핑에서 “BBK 특검 당시 검찰의 총책임자였던 임채진 전 검찰총장이 특검으로부터 ‘다스 비자금’ 120억여 원과 관련해 어떠한 것도 넘겨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범죄 대상을 인지해 입건한 뒤 검찰로 넘기는 ‘이송’이나, 범죄정보를 생산해서 검찰에 통보하는 ‘이첩’, 수사 결과 발표문에 넣어서 검찰이 수사하도록 하는 ‘수사의뢰’ 중 무엇 하나 받은 게 없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일체의 조사 자료를 빠짐없이 기록에 첨부하여 검찰에 인계했다’고 한 정호영 전 특검의 주장과 상반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정호영 전 특검은 줬다고 하고 임채진 전 총장은 못 받았다고 하니 경천동지할 일”이라며 “이렇듯 검찰 수뇌부와 특검이 서로 ‘줬다’ ‘못받았다’며 우왕좌왕하게 만들 정도의 상황이라면, ‘보이지 않는 손’이 작동하지 않고서는 설명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김현 대변인은 “누구의 말이 맞는지는 철저히 조사해서 밝혀봐야 알겠지만, 다스 비자금 120억 원을 은폐하려 했던 거대한 세력이 있었다는 게 합리적인 의심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검찰은 철저한 수사로 다스와 관련한 한 점 의문이 없도록 모든 의혹의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실추된 검찰의 명예와 기강을 바로세우기 위해서라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오종호 기자 sisafocus01@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