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日 아베 총리, "위안부 합의 한국 입장 절대 수용할 수 없어"

기사승인 2018.01.12  12:50:12

공유
ad33

- "합의는 국가와 국가간 약속...韓 새 방침 절대 수용할 수 없다"

   
▲ 교토통신에 따르면 12일 아베 일본 총리는 이날 관저에서 동유럽 순방에 앞서 자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 “합의는 국가와 국가간 약속으로, 한국의 새 방침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발한 사실을 보도했다 / ⓒSBS화면캡쳐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최근 우리 정부의 위안부 합의 문제에 대한 입장 표명에 ‘이를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교토통신에 따르면 12일 아베 일본 총리는 이날 관저에서 동유럽 순방에 앞서 자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 “합의는 국가와 국가간 약속으로, 한국의 새 방침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발한 사실을 보도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일본은 성의를 갖고 위안부 합의를 이행해 왔다”며 “한국에도 계속 이행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다만 아베 총리는 한국 정부의 방침에 따라 추가 조치를 묻는 질문에는 “추가 조치는 없다”고 말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앞서 일본은 한국 정부는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입장 표명을 하자 공식적으로 스가 관방 장관이 “합의를 1mm도 움직일 수 없다”고 발언 한 바 있지만 아베 총리가 직접 합의 사항을 거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일본 정부에 대해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을 것이지만 일본이 스스로 국제 보편 기준에 따라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피해자들의 명예, 존엄 회복과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한 바 있다.

또 “일본 정부가 출연한 화해치유재단 기금 10억 엔은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고 이 기금의 향후 처리 방안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와 협의하도록 하겠다”며 “화해치유재단의 향후 운영과 관련해서는 해당 부처에서 피해자 관련 단체 국민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해 후속 조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선기 기자 sisafocus05@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