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엄동설한' 속 조세호, 동장군 기상캐스터로 깜짝 변신

기사승인 2018.01.12  12:37:47

공유
ad33

- "여의도 현장에 나와 있는 기상캐스터 조세호"

   
▲ 12일 오전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서 조세호가 기상캐스터로 깜짝 등장해 시청자들을 어리둥절케 만들었다 / ⓒMBC화면캡쳐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개그맨 조세호가 이른 아침 한파 속 깜짝 기상캐스터로 변신해 큰 웃음을 주고 있다.

12일 오전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서 조세호가 기상캐스터로 깜짝 등장해 시청자들을 어리둥절케 만들었다.

이날 조세호는 영하 15도까지 떨어지는 추운 날씨를 보이기 위해 엄동설한에 동장군으로 분장해 여의도 역에 나타났다.

특히 이날 그는 기상캐스터를 부르는 앵커의 질문에 “갑자기 인사하게 됐다. 여의도 현장에 나와 있는 기상캐스터 조세호”라고 자신을 설명했다.

이어 “갑자기 제가 분장을 하고 나와서 많이들 놀라셨을 것 같은데 다름이 아니라 오늘의 날씨를 표현하듯 겨울이면 찾아오는 동장군으로 제가 변신을 한번 해보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유창하게 날씨 소식을 전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이날 조세호는 출근길 아침 시민들의 인터뷰를 시도했지만 번번이 실패하면서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조세호의 깜짝 기상캐스터 변신은 ‘무도’ 특집방송의 일환으로 알려졌다.

이선기 기자 sisafocus05@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