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원인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

기사승인 2018.01.12  12:01:24

공유
ad33

- 경찰, '국과수 결과 발표...당시 의료관계자 전원 입건 계획'

   
▲ 12일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을 수사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국과수로부터 신생아들이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으로 인한 사망원인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경찰이 이대목동병원에서 숨진 신생아 4명의 사망원인으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 때문이라는 결과를 발표했다.

12일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을 수사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국과수로부터 신생아들이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으로 인한 사망원인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국과수는 다각적인 조사를 통해 숨진 신생아 4명이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 때문에 숨진 것으로 추정했다.

더불어 이들 신생아들이 맞은 영양제 수액 세트에서도 시트로박터 균이 검출됐는데 국과수는 주사제 자체가 감염됐거나, 주사제를 투여하는 과정에서 감염이 일어났을 가능성을 높이 의심했다.

또 국과수는 이들 신생아들이 로타바이러스나 괴사성 장염에 의한 사망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했는데 그 근거로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된 다른 생존자가 있으며 숨진 4명 가운데 2명에게서만 장염 소견이 발견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주사제에 첨가한 전해질의 농도에는 이상이 없어 조제 오류 가능성 역시 낮고 주사 튜브 안으로 이물질이 들어갔을 가능성도 없다고 설명했다.

일단 국과수의 이 같은 결과가 나옴에 따라 경찰은 의료진의 관리 소홀에 대한 책임을 물을 방침으로 당시 중환자실 의료진 관리책임이 있는 주치의 3명과 당직 전공의, 수간호사 등 모두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계획이다.

이선기 기자 sisafocus05@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