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법안 추진에…청와대 청원 반대 ‘봇물’

기사승인 2018.01.11  13:28:02

공유
ad33

- 미국과 일본은 가상화폐 허용, 중국과 러시아는 전면 금지

   
▲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오고 있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반대 글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법무부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법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폐쇄를 반대하는 청원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11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누리꾼들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법안을 추진한다는 소식을 듣고 분노해 이와 같은 청원글을 속속 올리고 있다.
 
앞서 박상기 법무부장관은 당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가상화폐의 우려가 높아 법무부는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에 누리꾼들은 ‘금감원장 사퇴하라’, ‘수억씩 뛰는 강남 집값은 투자고, 작은 희망 담은 가상화폐거래는 투기’라는 등의 글을 올리면서 정부 정책에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한편 가상화폐가 전 세계적 논란인 가운데 미국과 일본은 가상화폐에 세금을 매기고 제도권에 편입시키려는 반면, 중국과 러시아 등은 가상화폐를 전면 금지시키고 있다.

이영진 기자 sisafocus02@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