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주류 ‘진도홍주’ 등 4개 제품서 가소제 검출…식약처 “회수 조치”

기사승인 2018.01.11  11:59:12

공유
ad33

- 몸에 악영향 주는 물질 검출
판매금치 및 회수

     
   
▲ 해당 제품 사진 ⓒ식약처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주류제조업체 대대로영농조합법인(전남 진도군 소재)이 제조‧판매한 주류 4개 제품에서 가소제 성분이 검출돼 판매금지 및 회수조치 제재를 받았다.
 
11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해당 업체가 제조‧판매한 ‘진도홍주’, ‘진도홍주 38°’, ‘진도홍주루비콘’, ‘진도홍주만홍’ 4개 제품에서 디에틸헥실프탈레이트(DEHP)(2~11mg/kg)가 검출돼 이와 같은 조치를 한다고 밝혔다.
 
가소제는 딱딱한 성질의 폴리염화비닐(PVC)제조 시 유연성을 주기 위해 주로 사용되는 물질로 태아에게까지 악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식약처는 검출 원인을 조사한 결과 주류 생산시설 중 이송용 폴리염화비닐(PVC) 호스류에서 가소제가 용출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식약처는 관할 지방 식약청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하였으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업체나 구입처에 반품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이영진 기자 sisafocus02@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