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이학재 “신당 출범 힘 보탤 것”…바른정당, 10석 유지

기사승인 2018.01.11  10:12:30

공유
ad33

- 탈당 일축…“개혁적 중도보수 세력 중심이 된 대통합에 온 힘 다 하겠다”

   
▲ 그간 탈당 여부에 관심이 집중됐던 이학재 바른정당 의원이 “바른정당에 남아 진통 속에 있는 통합신당 출범에 힘을 보태고 통합신당이 국민들의 마음속에 굳건히 뿌리내리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며 장고 끝에 잔류를 택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그간 탈당 여부에 관심이 집중됐던 이학재 바른정당 의원이 11일 “바른정당에 남아 진통 속에 있는 통합신당 출범에 힘을 보태고 통합신당이 국민들의 마음속에 굳건히 뿌리내리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며 장고 끝에 잔류를 택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최근 여러날 동안 하루 하루 불면의 밤을 보내며 ‘바른정당 탈당과 자유한국당 복귀가 최선인가’, ‘실패가 두려워 안주하는 것은 아닌가’ 등을 제 자신에게 묻고 또 물었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당과의 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제 지역의 많은 적극적 보수 지지자 분들이 이 기회에 한국당으로의 복귀를 촉구했다. 지역공동체와 국가를 위해 일할 기회를 줬던 고마운 분들의 요청을 가벼이 여길 수 없었기에 제 마음은 흔들렸다”면서도 “늘 아이들에게는 ‘힘들다고 쉽게 포기하지 말라’고 말하면서 정작 저는 이렇게 쉽게 포기해서 되겠는가 하고 반문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잔류 결정을 내린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이 의원은 “비장한 각오로 탈당하고 창당하며 시도한 보수개혁의 중차대한 과업을 여기서 접을 수밖에 없는지 고심에 고심을 거듭했다”며 “며칠간 아들과 함께 지리산에 다녀왔다. 아무리 춥고 험한 산이라도 한발 한발 내딛으면 정상에 오르지만 어떤 이유로든 포기하면 오르지 못한다는 것을 새삼 깨달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바른정당은 창당 가치를 구현할 새로운 방안을 찾아야만 했고 지금 국민의당과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 아직 포기할 수 없다”며 “국민적 지지 속에 개혁적 중도보수 세력이 중심이 된 대통합이 이뤄질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천명했다.
 
한편 지난 9일 김세연 의원의 탈당에도 불구하고 바른정당은 이날 이 의원의 잔류 선언으로 10석이란 두 자리 수 의석은 간신히 유지할 수 있게 돼, 막 불붙는 듯했던 연쇄 탈당 기류엔 일단 제동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김민규 기자 sisafocus01@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