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기획] ‘UAE 원전게이트’ 국정조사 vs “이명박이 뭘 한 건가?”

기사승인 2017.12.27  18:21:58

공유
ad33

- 김성태 “전임정권에 보복 하려다 외교적 문제 야기했다는 의혹 밝혀야”

   
▲ 대통령 특사의 외교활동을 시시콜콜히 들쳐보겠다고 야당이 나서는 전례가 거의 없어 의아하기도 하지만, 개헌특위 활동기한 연장, 지방선거와 개헌투표의 동시실시 등에 대한 대립으로 22일 예정된 국회 본회의가 개의 조차 못한 상황에서, 야당은 여당에게 책임을 떠밀고, 공세의 고삐를 죄기 위한 의도가 숨어있다고 볼 수 있다. ⓒ청와대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아랍에미리트에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다녀온 임종석 비서실장의 행적을 놓고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야당의 공세가 더욱 거세지고 있다.
 
대통령 특사의 외교활동을 시시콜콜히 들쳐보겠다고 야당이 나서는 전례가 거의 없어 의아하기도 하지만, 개헌특위 활동기한 연장, 지방선거와 개헌투표의 동시실시 등에 대한 대립으로 22일 예정된 국회 본회의가 개의 조차 못한 상황에서, 야당은 여당에게 책임을 떠밀고, 공세의 고삐를 죄기 위한 의도가 숨어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집권 당시 원전 수주 등 UAE와의 관계에 ‘캥기는’ 부분이 있기에 야당이 선제공격을 취하고 나온다는 해석도 있다.
 
 
◆청와대 “임종석 실장이 UAE에 간 것은 원전문제 때문이 아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크리스마스 연휴가 끝난 26일 오전 당 원내대책회의를 취소하고 돌연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다.

김 원내대표는 “여전히 청와대가 진실을 은폐하려 하고 있는 ‘UAE 원전게이트’에 대해서도 강도 높은 국정조사를 촉구한다”며 “국민적 의혹이 하루가 다르게 일파만파로 증폭되고 있는 UAE 원전게이트 국정조사에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은 즉각 응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무리한 탈원전 정책의 당위성을 확보하고 국익을 포기해가면서 까지 전임정권에 대한 보복을 가하려다 외교적인 문제를 야기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그 진위를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이미 현지에서는 공사대금을 받지 못한 업체가 속출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그저 ‘쉬쉬’하면서 넘길 수 있는 사안이 결코 아니다”라며 “더 이상 손바닥으로 가릴 수 있는 사안도 아니다. 더 이상 진실을 묻어두고만 있을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김성태 원내대표의 의혹제기에 대해 부인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에게 “국가적 외교사안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수 있는 내용도 있고, 없는 내용도 있지만 이번 방문 목적이 양국 간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서라는 것은 분명하다”며 “임 실장이 UAE에 간 것은 원전문제 때문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 고위관계자는 “최근 보도내용 보면 원전건설이 우리 측 실수로 공사가 중단돼 최대 2조원 배상금을 내야한다든지, 중소업체가 공사대금을 못 받는다든지 이런 보도들이 나오고 있는데, 원전과 관련된 부분에 대해서 저희가 지체보상금을 낸다든지 하는 건 전혀 없다. 실제로 원전은 공사가 잘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원전문제는 우리의 국익과 바로 직결되는 문제”라며 “우리가 중요시할 점은 국익이고, 국익적 차원에서 현재 공사가 잘 진행되고 있는 UAE 원전 공사와 관련해서는 더 이상 보도가 안 됐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무리한 탈원전 정책의 당위성을 확보하고 국익을 포기해가면서 까지 전임정권에 대한 보복을 가하려다 외교적인 문제를 야기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그 진위를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이미 현지에서는 공사대금을 받지 못한 업체가 속출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 / 이광철 기자
◆김성태 “탈원전 정책을 끌어가려는 잘못된 정권의 비열한 행위가 발단”
그렇다고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가 그냥 넘어가지는 않았다. 더구나 자신이 청와대 분수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던 그 시간에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국회를 방문해 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을 방문을 하면서 UAE 관련한 청와대 입장을 설득하고 이해시키려한데 대해 ‘한국당 패싱’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27일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저는 분명하게 이 자리를 통해서 밝힌다. MB정권 때 UAE 원전을 21조 가 되는 원전을 수주하고 작년 2016년 박근혜 정권 때 UAE와 우리는 60년 동안 원전 사업 운영권을 확보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무 문제없이 UAE 원전이 이뤄지고 우리 원전 기술과 시공능력은 세계가 인정하는데도 불구하고 탈원전 정책의 당위성을 확보하기 위해서 지난 정권의 원전 수주와 함께 뒷구멍을 파다가 그것이 국가 간 신뢰와 국익을 버리면서까지 이 탈원전 정책을 끌어가고자 했던 이 잘못된 정권의 비열한 행위가 문제의 발단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사실을 지금 와서 국익을 침해하는 행위라고 제1야당에게 덤터기를 씌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도 “우선은 12월 중에 여러 가지 일정이 오버랩 되고 있다. 중국 방문을 앞둔 시기에 임종석 실장이 12월 9 ~ 12일까지 갑작스레 UAE 출장을 갔다. 또 관련해서 의혹이 제기되어 운영위 개최를 하려고하니 그 개최시기에 맞춰서 19 ~ 21일까지 휴가를 갔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또 임종석 실장 휴가에 맞춰서 왕세제 조카가 같은 기간에 19 ~ 21일까지 방한했다. 또 그 시기에 20일에 주한 UAE 대사가 본국에 귀국해서 강연을 한다. 또 연 초에 칼둔 원자력이사회 의장이 방문한다는 보도가 있었다”고 밝히면서 “12월 중에 이런 일정이 계속 중복이 되는데 무슨 사단이 일어나지 않고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일정들이다. 국민의 입장에서 정말 의혹을 가질 수밖에 없단 말씀을 드린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윤 수석은 “청와대는 계속 찔끔찔끔 오락가락 해명하고 있는데 언론이나 야당의 문제제기에 대해서 국익을 거론하면서 현 상황을 모면하려고 하고 있다”며 “빨리 임종석 실장 본인이 소상하게 조목조목 국민적 의혹에 대해서 밝히고 우리당에서 국정조사를 요구했으니 당당히 응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다시 발언에 나서 “어제는 (청와대가) 특사 외교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 그렇지만 양국 간 더 긴밀한 전략 동반자관계를 뛰어넘는 협력관계를 추진하고 있다고 한다”라며 “이렇게 철저하게 왜곡과 거짓말로 점철된 정권이 바로 문재인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한국당은 해당 의혹과 관련해 시위하며 요구하고 있는데 청와대는 말 바꾸기를 하고 있다”며 “레바논 파병 장병 격려를 위해, 정부 간 교류를 위해, 왕세제 요청에 의해, 어제는 대통령 친서 전달로 5번째 말이 바뀌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 / 이광철 기자
이날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도 나서서 “청와대가 모든 일정과 방문 목적을 진실대로 밝히지 않으면 국정조사로 갈 수 밖에 없다”며 한국당의 손을 들어줬다.
 
유 대표는 27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원위원장 연석회의에서 “한국당은 해당 의혹과 관련해 시위하며 요구하고 있는데 청와대는 말 바꾸기를 하고 있다”며 “레바논 파병 장병 격려를 위해, 정부 간 교류를 위해, 왕세제 요청에 의해, 어제는 대통령 친서 전달로 5번째 말이 바뀌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미애, “이명박 당시 무엇을 어떻게 했기에 외교 특사까지 끌어들여야 하나”
민주당은 반격에 나섰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임종석 비서실장의 UAE 방문을 ‘UAE 원전게이트’로 규정하고 국정조사를 요구한 자유한국당에 대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행적에 의문을 표하며 역공을 펼쳤다.
 
추 대표는 27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 당시 무슨 일을 어떻게 했기에 그것을 덮기 위해 대통령 외교 특사까지 끌어들여야 하는 것인가”라며 “몰염치와 망신스러운 태도에 대해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목불인견”이라고 몰아붙였다.
 
추 대표는 한국당에 “대통령의 외교 특사활동을 비리와 부정을 대하듯 캐고 추적하는 것이 정쟁 거리를 찾아다니는 흥신소인가”라며 “어째서 대통령 외교 특사의 행적을 캐고 그것을 구체적으로 언급하라고 요구한다는 말인가. 한국당은 눈곱만큼도 국익을 보호해야 한다는 의식이 없는 집단인가”라고 규정했다.
 
   
▲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 당시 무슨 일을 어떻게 했기에 그것을 덮기 위해 대통령 외교 특사까지 끌어들여야 하는 것인가”라며 “몰염치와 망신스러운 태도에 대해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목불인견”이라고 몰아붙였다. 사진 / 유용준 기자
박남춘 최고위원도 “첨예한 외교현안을 풀기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할 국회에서 야당이 외교 문제를 정쟁의 도구로 삼는 현실이 참담한 지경”이라며 “자유한국당은 외교의 ABC도 무시한 묻지마식 정쟁이 오히려 외교문제 더 어렵게 하는 것을 직시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박 최고위원은 자유한국당이 특사 파견을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UAE의 불만 잠재우기, 이명박정부의 원전외교 비리를 캐는 새정부의 활동에 대한 격노 달래기”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근거 없는 카더라 의혹”이라고 일축했다.
 
임종석 실장의 휴가 뒤에도 식지 않는 특사 논란. 12월 임시국회의 파행이라는 상황에서 빚어진 여야 간 힘겨루기의 소산일 수도 있지만, 27일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맞불을 놓으며 제기한 ‘이명박 정부 원전수주 사업의 문제점’으로 사태가 확산된다면 폭발력이 커질 수도 있다.
 
여야가 서로 핑퐁을 주고받으며, 상대방의 잘못을 들추는데 급급하지만,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가 말했듯이 “MB정권 때 UAE 원전을 21조에 수주하고, 2016년 박근혜 정권 때 UAE와 60년 동안 원전 사업 운영권을 확보하는 계약을 체결했다”는 사실관계에 숨어 있는 이면에 대해 궁금해 하고 문제를 제기하는 시민들이 많다는 것이다.

오종호 기자 sisafocus01@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