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집순이' 이태임, '10년 만에 찜질방 투어...신세계 본 듯 화들짝'

기사승인 2017.12.18  11:16:48

공유
ad33

- 집밖에 모르던 리얼 집순이의 외출, 집 밖으로...

   
▲ 18일 MBN ‘비행소녀’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사전녹화현장에 절친한 후배인 배우 유인혁과 한유이가 출연, ‘밖에 나가는 게 너무 귀찮다’고 말하는 이태임을 집 밖으로 끌어내기 위해 고군분투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 ⓒMBN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배우 이태임이 10년 만에 찜질방 투어에 나섰다.

18일 MBN ‘비행소녀’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사전녹화현장에 절친한 후배인 배우 유인혁과 한유이가 출연, ‘밖에 나가는 게 너무 귀찮다’고 말하는 이태임을 집 밖으로 끌어내기 위해 고군분투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태임의 집에 찾아온 두 사람은 “집에서 매일 뭐하느냐”고 물으며 “너무 답답하다. 일단 밖으로 나가보자”고 제안했고, 방탈출 카페부터 스크린 야구와 스크린 낚시, 실탄 사격장까지 신(新)놀이문화에 대해 소개해 이태임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 모습에 놀란 한유이는 “언니는 진짜 안 가본 데가 너무 많은 것 같다. 찜질방은 가봤느냐?”라고 물었고, 이태임은 “안 가본 지 10년 됐다”고 대답해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이어 이태임은 “정말 찜질방에 가고 싶을 땐, 샤워기에서 나오는 물줄기를 한 30분 동안 맞으면서 서 있는다. 그럼 살짝 찜질방 효과가 나는 것 같다”고 깨알팁을 공유해 웃음을 안겼다. 이와 같은 모습에 유인혁 역시 “어디를 가든 다 처음이다. 갈 데가 너무 많다”고 그녀를 이끌었다.
 
결국 후배들의 추천으로 10년 만에 찜질방 투어에 나선 이태임은 변해도 너무 변한 2017년식 찜질방의 모습에 화들짝 놀라는 모습을 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이태임은 후배들에게 ‘찜질방의 필수코스’인 달걀과 식혜를 사 주겠다며 주머니에서 꼬깃꼬깃한 현금을 꺼냈고, 이를 본 후배들은 물론 찜질방 계산대 앞 직원까지도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던 것. 

또 후배들이 “요즘은 찜질하고 목욕하는 걸 넘어서서 여기에 와서 휴식도 하고 맛난 것들도 먹으면서 하루종일 노는 사람도 있다. 식사도 되고 치킨도 팔고 심지어 삼겹살을 구워먹는 곳도 있다”고 말하자, 이태임은 입을 다물지 못하는 솔직담백한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이에 이태임은 “여긴 완전 호텔수준이라 하루 피로가 다 씻기는 기분이다. 너무 재미있고 좋다”고 만족감을 드러내며, “앞으론 사람도 많이 만나고 자주 나와야겠다”는 다짐을 전하기도 했다. 
 

이선기 기자 sisafocus05@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