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의문의 일승' 윤균상-정혜선, '남녀 주인공 캐스팅...어떤 케미 선사할까?'

기사승인 2017.10.13  13:42:14

공유
ad33

- 신경수 감독 "라이징스타 정혜성, 대변신 기대"

   
▲ SBS 새 월화극 ‘의문의 일승’에 배우 윤균상과 정혜성이 출연을 확정지었다 / ⓒ뽀빠이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SBS 새 월화극 ‘의문의 일승’에 배우 윤균상과 정혜성이 출연을 확정지었다.

13일 신경수 감독은 “미스터리한 의문의 오일승 형사는 복잡한 사연으로 인해 실제 나이는 28살이나 마음은 그보다 열 살이나 어린 순수한 소년”이라고 설명하고 “오일승을 상상하면서 소년의 눈망울을 가진 윤균상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윤균상이 연기할, 극도의 순수함과 영리함을 동시에 가진, 어디서도 본 적이 없는 매력적인 형사 오일승이 시청자의 사랑을 독차지 할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한 신 감독은 “라이징 스타 정혜성이 연기할 진진영은 아주 진중하고 속 깊은 여경찰”이라면서, “아버지 죽음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경찰이 됐지만, 진짜 형사가 되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하는 오일승 형사를 도우면서 본인도 경찰의 자부심과 소중함을 깨닫게 되는 인물”이라고 설명하고, “발랄한 캐릭터에서 진지한 캐릭터로 대변신하는 정혜성의 신선한 도전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극중 윤균상은 ‘의문의 일승’에서 광역수사대 형사 오일승을 연기한다. 오일승은 뛰어난 수사 실력과 촉을 자랑하지만, 어떻게 경찰이 됐나 싶을 정도로 단순하면서도 순수한 인물. 경찰이지만 경찰 같지 않은 남다른 행동을 하며, 지구대도 거치지 않고 광역수사대로 날아온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다.
 
여주인공 정혜성은 안방극장에 혜성처럼 등장한 신인으로,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뚱공주 명은 역할로 대중의 주목을 받았다. ‘리멤버’, ‘김과장’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을 검증받은 정혜성은 통통 튀는 매력과 연기력을 지닌 기대주로 꼽히고 있다. 
 

이선기 기자 sisafocus05@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