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국감] 권오갑 현대重 부회장 "군산조선소 재가동 시 1000억 손실"

기사승인 2017.10.12  17:50:34

공유
ad33

- 희망사항일 뿐 재가동 어렵다 선 그어

   
▲ 1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일반증인으로 출석한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 ⓒ뉴시스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현재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하면 1000억원 이상 손실이 예상된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은 가동 중단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 준비 상황에 대한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의 질문에 "2019년 재가동은 희망 사항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현대중공업 수주 잔량이 몇개월치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올해 수주도 적은 것에 따라 군산조선소 재가동은 어렵다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권 부회장은 "현재 현대중공업 수주 잔량이 75척에 8개월치밖에 없어 8개월 후면 올스톱할 수 있다"며 "올해 수주한 게 30척 정도에 불과하고, 가격 역시 반값에 수주하고 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조선 호황기시 현대중공업 수주 잔량은 보통 200~300척에 연간 100~120척을 짓는 것을 감안하면 군산 조선소에 물량을 대는 것 자체도 힘들다는 것이다. 

권 부회장은 "2년 전부터 군산조선소에 물량을 넣으려고 해도 못 넣어서 지난 7월 마지막 지어진 배가 나갔다"며 "군산조선소가 지난 7월 가동 중단을 선언했지만 이미 1년 전부터 물량 없어서 가동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앞서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기업인 간담회에서 2019년부터 군산조선소를 가동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는 발언과는 대조적이다. 이에 대해 그는 "최 회장이 개인적인 희망사항을 피력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철 기자 sisafocus02@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