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안철수 “민주당과 통합? 그런 분들은 없으리라 믿어”

기사승인 2017.10.12  15:51:48

공유
ad33

- “민주당과 연정? 어떤 공식적 제안도 없어”

   
▲ [시사포커스 / 유용준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보수통합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통합할 수 있는지와 관련해 “그런 생각을 하는 분들은 없으리라 믿는다”고 단번에 일축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보수통합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통합할 수 있는지와 관련해 “그런 생각을 하는 분들은 없으리라 믿는다”고 단번에 일축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 논리는 바로 우리 당을 왜 만들었는지에 완전히 반하는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거듭 통합론에 대해 “그건 옛날 이념정당 중심의 사고방식”이라며 “우리는 이념, 양극단의 대결을 깨고자 만들어진 정당 아닌가”라고 분명히 선을 그었다.
 
이 뿐 아니라 안 대표는 민주당과의 연정 여부에 대해서도 “저희들이 뭘 논의하고 말고가 없다. 어떤 공식적인 제안도 없었다”며 “그건 확실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제왕적 대통령제 하에서 연정 사례가 있나”라며 “(연정은) 불가능하다. 그러니까 그 용어 자체도 맞지 않다”고 재차 못을 박았다.
 
다만 안 대표는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 추진에 대해선 “이번에야말로 반드시 고쳐야 한다는 국민적 합의, 정치권 합의가 이미 지난 대선을 통해 마련된 상황”이라며 “거기엔 저희들이 협조할 수 있다. 이미 해야 되는 약속”이라고 적극 호응했다.
 
아울러 그는 내년 지방선거에서 개헌투표도 동시 진행하는 데 있어 자유한국당이 반대하며 개헌투표를 미루자고 하는 상황에 대해선 “야당 대표가 개헌을 미루자고 하는 건 헌정 사상 처음 아닐까”라며 “적폐청산을 하려면 제일 중심이 기존 제도들을 바꾸는 거다. 정부여당도 이번엔 적극 나서야 한다”고 입장을 내놨다.
 
 

김민규 기자 sisafocus01@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