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하태경 “김무성 탈당, 낙동강 오리알 되는 길”

기사승인 2017.10.12  15:13:42

공유
ad33

- “김무성, 한국당 혁신과 무관하게 곧 탈당할 것 같아”

   
▲ [시사포커스 / 이광철 기자]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보수통합파 수장격인 김무성 의원을 겨냥 “김무성 의원의 탈당은 국민에게 버림받고 수구보수에게 천대받는 낙동강 오리알이 되는 길”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12일 보수통합파 수장격인 김무성 의원을 겨냥 “김무성 의원의 탈당은 국민에게 버림받고 수구보수에게 천대받는 낙동강 오리알이 되는 길”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당내 자강파인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무성 의원이 자유한국당 혁신과 무관하게 ‘묻지마 보수통합’ 깃발을 들고 곧 탈당할 것 같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어 “김무성 의원은 지난해 탄핵 국면에서 가장 먼저 ‘박근혜 탄핵’을 입에 올리고 분당을 가장 앞장 서 추진했던 분”이라며 “그랬던 분이 왜 방향을 180도 바꿔서 개혁보수의 깃발을 꺾는 길에 왜 또 다시 앞장을 서는 것인지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한국당 의원들이 김무성 대표의 복당을 환영할까. 아마 박수 받지 못할 것”이라며 “적폐수구 정당과 야합하는 것은 보수가 강해지는 것이 아니라 동반자살하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통합파 측인 황영철 바른정당 의원의 경우 앞서 지난 11일 YTN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통합논의가 성숙되지 않는다면 통합파 의원들이 따로 어떤 결단을 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며 통합파 의원들의 탈당 가능성까지 내비친 바 있는데, 원내교섭단체 기준이 20명 이상인 만큼 만일 단 한 명의 의원만 이탈하더라도 바른정당에 상당한 충격을 주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민규 기자 sisafocus01@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