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우원식 “자유한국당 ‘정치보복특위’...정치적 노림수”

기사승인 2017.10.12  10:28:24

공유
ad33

- “이명박, 박근혜 정권 시절 자행된 범죄의혹에 대한 진상규명 가로 막는 것”

   
▲ 우원식 원내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 자유한국당이 발족시킨 ‘정치보복대책특위’는 누가 봐도 이명박, 박근혜 정권 시절 자행된 각종 범죄의혹에 대한 정상적인 진상규명을 가로 막고, 국회 국정감사를 혼탁하게 만들 정치적 노림수를 드러낸 것”이라고 규정했다. 사진 / 유용준 기자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이 11일 문재인 정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적폐청산’에 맞서기 위해 당내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한데 대해 ‘국정감사를 혼탁하게 만들 정치적 노림수’라고 지적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 자유한국당이 발족시킨 ‘정치보복대책특위’는 누가 봐도 이명박, 박근혜 정권 시절 자행된 각종 범죄의혹에 대한 정상적인 진상규명을 가로 막고, 국회 국정감사를 혼탁하게 만들 정치적 노림수를 드러낸 것”이라고 규정했다.
 
우 원내대표는 “무엇보다 국정원과 군의 불법 선거개입, 여론조작 공작, 문화예술인 탄압, 방송장악, 관변단체 자금지원 목적의 기업협박, 사자방 비리와 같은 중대한 사건들에 대한 진상규명 노력이 어떻게 정치보복이라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나라를 파탄 낸 이 같은 범죄들도 그냥 눈감아 주자는 자유한국당 논리대로라면 어떤 범죄도 처벌할 명분이 없어지게 된다”며 “앞으로 어떤 정권들도 이런 일을 해도 괜찮다는 논리와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이게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는 주장인가? 다시 한 번 분명히 말씀드린다”라며 “우리당이 말하고 있는 적폐청산은 특정 과거정권이나 특정인물을 목표로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단호히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대통령 탄핵이라는 사태, 그 원인이 된 국정농단과 헌법질서 문란행위가 발생한 이면에 자리 잡은 총체적인 국가시스템 붕괴가 과연 어디서 기인했는지를 엄중히 따져서 그 과정에서 드러난 불법행위는 바로 잡고, 국가 체계가 다시 정상적으로 작동할 수 있는 계기로 삼자는 것”이라고 정리했다.
 
그는 “또한 촛불민심의 중심에는 힘 있고 빽 있으면 모든 것을 할 수 있다는 불공정, 불평등한 사회시스템에 대한 저항이 있었다”며 “이런 힘과 권력 중심의 비틀어진 관행과 제도가 우리 국민들의 삶을 가장 어렵게 한 적폐이고 이런 적폐를 도려내 바로 잡는 것이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아무쪼록 국민들이 진정으로 무엇을 기대하는지 살펴보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종호 기자 sisafocus01@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