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국민의당 “이명박 정부 잘못, 철저히 밝혀 책임져야”

기사승인 2017.10.11  11:55:36

공유
ad33

- “국감서 MB정부 문제 집중적이고 정확하게 살펴볼 필요 있어”

   
▲ [시사포커스 유용준 기자]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국민의당이 11일 현 정권에서 ‘적폐’로 꼽은 과거 이명박 정부의 문제와 관련해 이번 국정감사에서 철저히 밝혀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인 유성엽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이번 정기국회 국감은 촛불 시민 혁명에 의해 새 정부가 출범한 이후 첫 국감”이라며 “MB정부의 문제에 대해서도 아주 집중적이고 정확하게 한 번 살펴봐야 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유 의원은 이어 “국정원 댓글 사건 등 MB정부에서도 있었던 블랙리스트 문제, 또 BBK 문제 등도 국감 대상이 돼야겠지만 4대강 사업 비리·자원외교에 따른 국고 손실·방산비리 의혹에 대해서도 진실을 촉구하고 바로 잡아야 한다”며 “MB정부, 박근혜 정부의 문제를 매듭짓고 새로운 시대를 열어갈 수 있는 토대를 이번 국감을 통해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MB정부 잘못에 대해서도 어떤 협상을 하거나 서로 이것을 조율해 나가는 것 없이, 가감 없이 엄정하게 부정 문제를 밝혀낼 수 있도록 정부에 촉구하는 것도 이번 국감에 반드시 포함시켜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이런 견해에 대해 같은 당 안철수 대표도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국정감사에서는 과거 잘못된 부분을 지적하고 고치게 하는 동시에 안보, 민생 문제에 대해선 국민의당이 자체 해법을 제시하고 선도해나가겠다는 것이 전체적인 기조”라며 “잘못된 것에 대해서는 제대로 밝혀야 한다. 너무나 당연한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안 대표는 앞서 김대중 전 대통령이 수상한 노벨 평화상을 이명박 정권에서 취소시키려고 시도했었다는 의혹 등을 이유로 이 전 대통령 구속 수사 필요성을 박지원 전 대표가 제기했던 데 대해서도 “노벨상 관련 부분은 사실로 밝혀진다면 세계가 웃을 일”이라며 “철저하게 진상규명하고 책임질 사람이 있으면 책임지게 해야 한다”고 동조의사를 표했다.
 
 
 

김민규 기자 sisafocus01@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