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민주 “국정원-사이버사-십알단, 대선공작 몸통 밝혀야”

기사승인 2017.10.11  11:11:46

공유
ad33

- 백혜련 “드러난 정황만으로 국정원과 십알단의 공모 가능성에 대해 합리적 추론 가능”

   
▲ 백혜련 대변인은 11일 오전 브리핑에서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 하겠지만 사실이라면, 국정원 자체가 또 하나의 대선캠프였던 것이고, 이는 2002년 대선 당시 한나라당의 ‘차떼기’를 통한 대선 자금 지원을 뛰어넘는 중범죄이며, 이는 공작정치의 진수를 보여주는 것”이락 규정했다. 사진 / 유용준 기자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의 불법 선거운동 조직인 ‘십자군 알바단’의 운영 자금을 국정원이 지원했다는 정황이 나왔다”면서 “국정원-군사이버사-십알단으로 이어지는 대선공작의 몸통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11일 오전 브리핑에서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 하겠지만 사실이라면, 국정원 자체가 또 하나의 대선캠프였던 것이고, 이는 2002년 대선 당시 한나라당의 ‘차떼기’를 통한 대선 자금 지원을 뛰어넘는 중범죄이며, 이는 공작정치의 진수를 보여주는 것”이락 규정했다.

백 대변인은 “2012년 대선 당시 국정원 심리전단 소속 직원들이 SNS 계정에 ‘십알단’이란 표시를 하고 활동을 하는 등 박근혜 후보 당선을 위한 활동을 했지만 당시 수사는 십알단과 국정원과의 연결고리는 밝혀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시 새누리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SNS미디어 본부장으로 십알단을 총괄 운영했던 윤정훈 목사만이 유죄 판결을 받았으며, 이에 새누리당은 윤목사 개인의 일로 선을 그었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국정원과 윤정훈 목사간의 통화 내역, 십알단에 정체불명의 돈에 대한 계좌추적만 제대로 하면 국정원과 십알단의 관계를 밝혀낼 수 있을 것”이라며 “이미 군 사이버사령부가 국정원 예산을 받아서 댓글 공작을 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지금까지 드러난 정황만으로도 국정원과 십알단이 대선 공작을 공모했을 가능성에 대해 합리적 추론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백 대변인은 “대선 캠프의 활동에 국정원 예산이 지원됐다면, 이는 단순히 국정원장 차원에서 결정될 문제는 아니다”라며 “검찰은 국정원-군사이버사령부-십알단으로 이어지는 대선 공작의 몸통을 반드시 밝혀야 할 것이며, 상응하는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오종호 기자 sisafocus01@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