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모처럼 웃은 현대차, 9월 40만대 판매 전년比 3.5%↑

기사승인 2017.10.10  16:54:44

공유
ad33

- 그랜저 1만1,283대, 아반떼 7,078대 등 국내 판매 이끌어

   
▲ 현대차는 9월 국내 5만9,714대, 해외 34만1,281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한 총 40만995대를 판매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현대자동차가 모처럼 만에 웃었다. 현대차는 9월 국내 5만9,714대, 해외 34만1,281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한 총 40만995대를 판매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43.7% 증가, 해외 판매는 1.3% 감소한 수치다.

현대차는 9월 추석 명절 연휴 및 파업으로 인한 생산 차질 등의 영향으로 국내 시장에서의 판매가 큰 폭으로 감소했던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43.7% 증가한 총 5만9,714대를 판매했다.

차종별로는 그랜저(하이브리드 2,334대 포함)가 1만1,283대 판매되며 1만대 판매 회복한 게 내수 판매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아반떼 7,078대, 쏘나타(하이브리드 444대 포함) 6,424대 등 전체 승용차 판매는 총 2만7,108대로 전년 동기 대비 69.9% 증가했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지난 달 말부터 판매에 돌입한 G70가 386대, G80가 2,857대, EQ900가 1,051대 판매되는 등 총 4,294대가 팔렸다. 특히 G70는 프리미엄 세단은 계약 첫 날 2천1백여대에 이어 영업 일수 기준 7일 만에 총 누적 계약 3천여대를 돌파했다. 이는 G70의 연간목표인 5천대의 60%에 달하는 규모다.

RV는 코나 5,386대, 투싼 4,519대, 싼타페 3,619대, 맥스크루즈 585대 등 전년 동월과 비교해 20.3%가 증가한 총 1만4,109대 판매를 기록했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상용차가 전년 동월 대비 61.6%증가한 총 1만1,403대 팔렸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도 전년 동월 대비 20.3% 증가한 2,800대가 판매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추석 명절 연휴, 파업으로 인한 생산 차질 등의 영향으로 판매가 큰 폭으로 감소했던 전년 동월과 비교해 판매가 증가했다”며 “남은 하반기에도 주력 차종에 대한 판촉 활동을 지속하는 한편, 이 달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하는 중형 프리미엄 세단 G70에 역량을 집중해 판매 확대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시장 판매는 해외공장 판매 부진으로 작년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는 9월 해외 시장에서 국내공장 수출 8만2,080대, 해외공장 판매 25만9,201대 등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감소한 총 34만1,281대를 판매했다.

해외 시장에서의 판매는 명절 연휴로 인한 근무일수 감소, 파업으로 인한 생산 차질 등의 영향이 있던 국내공장 수출이 전년 동월과 대비해 45.8% 증가한 반면 해외공장 판매는 중국 사드(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태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10.4% 감소했다.

김용철 기자 sisafocus02@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