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北 김정은 성명에 뿔난 트럼프 '김정은은 미치광이'...설전 2라운드

기사승인 2017.09.23  18:24:38

공유
ad33

- 트럼프 "인민을 굶주리게 하고 죽이는 분명한 미치광이"

   
▲ 23일(현지시각) 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국에 대해 강경하게 비난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향해 ‘미치광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거칠게 비판했다 / ⓒYTN화면캡쳐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의 거친 성명에 ‘미치광이’라고 반박하며 설전을 예고했다.

23일(현지시각) 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국에 대해 강경하게 비난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향해 ‘미치광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거칠게 비판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은 인민을 굶주리게 하고 죽이는 분명한 미치광이”라며 “그는 전례 없는 시험대에 오르게 될 것”이라고 강하게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설전은 당초 북한 김정은의 트럼프 유엔연설에 이례적으로 자신의 이름으로 성명을 내면서부터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통령으로 올라앉아 세계의 모든 나라들을 위협공갈하며 세상을 여느 때 없이 소란하게 만들고 있는 트럼프는 한 나라의 무력을 틀어쥔 최고통수권자로서 부적격하며 그는 분명 정치인이 아니라 불장난을 즐기는 불망나니, 깡패임이 틀림없다”고 했다.

또 “말귀를 알아듣지 못하고 제 할소리만 하는 늙다리에게는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 최선”이라며 “트럼프가 그 무엇을 생각했든 간에 그 이상의 결과를 보게 될 것이고 미국의 늙다리미치광이를 반드시 불로 다스릴 것”이라고 거칠게 내몰았다.

이들의 거침 말싸움에 러시아 측은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같은 날 이타르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트럼프와 김정은의 원색적인 비방전이 유치원생 싸움 이라며 자제를 촉구했다.

이선기 기자 sisafocus05@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