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공관병' 갑질 박찬주 대장, 전역 연기 인사소청...'부당하다?'

기사승인 2017.08.12  13:13:13

공유
ad33

- 전역 연기 된 것 '부당'...인사소청 제기...軍보다는 민간이 유리?

   
▲ 11일 박 대장은 이번 일과 관련해 전역지원서를 제출했지만 국방부가 전역을 연기한 것과 관련 ‘전역 연기’ 처분에 관한 인사소청을 제출했다. 자신의 전역이 연기된 것이 부당하다는 이유에서다 /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공관병 갑질 논란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박찬주 대장이 자신의 전역이 연기된 것과 관련 인사 소청을 제기했다.

11일 박 대장은 이번 일과 관련해 전역지원서를 제출했지만 국방부가 전역을 연기한 것과 관련 ‘전역 연기’ 처분에 관한 인사소청을 제출했다. 자신의 전역이 연기된 것이 부당하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관련 12일 군 관계자 역시 “박 대장이 국방부의 ‘전역 연기’ 처분에 인사소청을 한 것은 맞다”고 설명했다. 특히 전역이 연기됨에 따라 군 검찰의 수사가 계속 될 예정이다.

앞서 이달 초 박 대장은 논란이 여론에 알려지면서 전역 지원서를 국방부에 제출했다. 하지만 국방부는 박 대장을 전역 시키지 않고 지난 8일 ‘정책 연수’로 발령을 냈다.

이번 사건을 현역 신분으로 군 검찰이 계속 수사하겠다는 의지인데 박 대장이 전역할 경우 민간 검찰이 수사를 해야 하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박 대장이 군 검찰보다 민간 검찰의 더 유리할 것이라고 판단해 전역을 지원한 것이 아니냐는 반응도 있다.

일단 박 대장이 인사 소청을 제기함에 따라 국방부는 소청심사위원회를 열고, 국방부 조치가 옳은지 심의하기로 했다.

이선기 기자 sisafocus05@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