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말이 없는 높은 철조망과 맑은 북쪽하늘...

기사승인 2017.08.12  11:03:47

공유
ad33
   
 
   
 
   
 
   
 
   
 
[시사포커스 / 유우상 기자] 11일 김포 임진강 하구 근처. 최근 북한 핵과 미사일 협박으로 경직된 남북관계에 60년째 철조망은 걷힐줄 모른다. 높은 철조망 너머 푸른하늘이 가을을 노래해도 철조망은 말이 없다. 사진/유우상 기자

유우상 기자 yoosang777@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