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정의당 “박기영 임명 철회하라...시간 끌 일 아냐”

기사승인 2017.08.11  16:40:16

공유
ad33

- 추혜선 “임명 강행은 문재인 정부의 막대한 부담으로 작용할 것”

   
▲ 추혜선 정의당 수석대변인이 “박기영 교수는 대한민국 과학기술혁신의 수장이라는 자리의 무거움을 알고 스스로 물러나라”고 촉구하는 한편 “문재인 정부가 진정 촛불민심에 따라 적폐청산과 혁신을 제대로 하려 한다면 시간을 끌고 여론의 추이를 지켜 볼 일이 아니다”라며 임명철회를 요구했다. 추 대변인은 “국가과학기술혁신을 진두지휘 할 자리에 연구윤리와 연구비 관리에 문제가 있었던 인사를 앉히는 것을 정의당은 결코 좌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추혜선 의원실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추혜선 정의당 수석대변인이 “박기영 교수는 대한민국 과학기술혁신의 수장이라는 자리의 무거움을 알고 스스로 물러나라”고 촉구하는 한편 “문재인 정부가 진정 촛불민심에 따라 적폐청산과 혁신을 제대로 하려 한다면 시간을 끌고 여론의 추이를 지켜 볼 일이 아니다”라며 임명철회를 요구했다.
 
추혜선 대변인은 11일 논평에서 “실로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 없다”며 “과학기술 컨트롤타워 역할을 기대하며 야심차게 신설한 '과학기술혁신본부'가 박기영 교수의 본부장 임명으로 조직이 제대로 일을 시작하기도 전에 흔들리고 있는 것”이라고 개탄했다.
 
추 대변인은 “과학기술혁신본부는 국가 연구개발(R&D) 사업 예비타당성조사 권한, 지출한도 설정 권한은 물론 한 해 20조원에 달하는 국가 R&D예산을 심의·조정, 사업성과 평가까지 담당하며 대한민국 미래 먹거리 창출을 책임질 핵심기관”이라며 “혁신본부가 바로 서기 위해서는 박기영 교수의 본부장 임명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변인은 “박기영 교수는 2005년~2006년 논란이 된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 논문조작 사건 당시 연구윤리 문제와 연구비 관리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핵심인물(소위 황금박쥐) 중 한 명”이라며 “당시 논문에 별 기여한 바 없이 공저자로 이름을 올렸으며 전공(식물생리학)과 큰 관계없는 과제 2건으로 황 전 교수로부터 연구비 2억 5,000만 원을 지원받은 것이 사실로 드러났으나, 처벌이나 학교 차원 징계는 받지 않고 공개 사과도 없이 순천대에 복직했다”고 지적했다.
 
추 대변인은 “무신불립(無信不立)이다. 대한민국 과학계의 흑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박기영 교수의 본부장 임명 사실이 알려지자마자 형성된 부정적 여론과 과학계의 극심한 반대로 이미 자격을 상실한 것과 마찬가지”라며 “대한민국을 세계의 조롱거리로 만든 장본인이 11년이 지난 뒤 과학계의 최고 실력자로 느닷없이 복귀하는 것은 새 정부가 일선 현장의 과학자들의 기대를 저버리고 좌절과 상처로 답하는 것과 다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만약 박기영 교수의 본부장 임명을 강행한다면 과학계의 부고로만 끝날 것이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막대한 부담으로 작용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추 대변인은 “어제 과학기술계 원로·기관장들과 정책간담회 자리에서 박기영 교수가 사과발언을 한 직후 청와대는 대변인을 통해 박 교수를 혁신본부장 적임자라며 강행할 뜻을 내비쳤다”며 “그러나 적임자라는 말을 믿는 사람을 과학계에서 찾아보기 힘들다. 도대체 어떤 힘센 연줄이 이처럼 말도 되지 않은 인사를 가능하게 만들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추 대변인은 “국가과학기술혁신을 진두지휘 할 자리에 연구윤리와 연구비 관리에 문제가 있었던 인사를 앉히는 것을 정의당은 결코 좌시할 수 없다”라며 “박기영 교수는 대한민국 과학기술혁신의 수장이라는 자리의 무거움을 알고 스스로 물러나라”고 요구했다.
 
이어서 “문재인 정부가 진정 촛불민심에 따라 적폐청산과 혁신을 제대로 하려 한다면 시간을 끌고 여론의 추이를 지켜 볼 일이 아니다”라며 “박기영 교수의 본부장 임명을 즉각 철회하라. 그리고 연구현장의 동의와 지지 속에 제대로 혁신을 추진할 수 있는 인물을 다시 임명하라”고 요구했다.

오종호 기자 sisafocus01@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