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안철수 “호남서도 전국정당으로 뻗어나가길 바라”

기사승인 2017.08.11  16:40:13

공유
ad33

- ‘호남 대 비호남’ 구도 일축…“전국정당으로 되는 선거가 이번 지방선거”

   
▲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일각에서 제기하는 ‘탈호남 논란’과 관련해 “호남에서도 결국 바라는 것은 ‘호남의 지지를 기반으로 자랑스럽게 전국정당으로 뻗어나가라’는 것”이라고 응수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11일 일각에서 제기하는 ‘탈호남 논란’과 관련해 “호남에서도 결국 바라는 것은 ‘호남의 지지를 기반으로 자랑스럽게 전국정당으로 뻗어나가라’는 것”이라고 응수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고향인 부산을 찾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민의당은) 골고루 득표해 만들어진 정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 총선 때 잘해서가 아니라 잘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와 숙제를 주셨다”며 “실제 전국정당으로 되는 선거가 이번 지방선거”라고 대표가 되면 내년 지방선거에 승부수를 걸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또 안 전 대표는 자신의 당권 도전 강행 결정에 대해선 “당 지지율이 5% 이하라면 관심이 없다는 뜻이다. 심장이 정지된 환자”라며 “전기충격이 필요한데 제가 출마를 선언한 것이 조그마한 계기가 됐을 거다. 치열하게 경쟁한다면 국민들의 관심을 모을 수 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만 그는 친안철수계로 분류되는 이언주 의원도 돌연 당권 도전에 나선 것과 관련해선 “그 분에 대해 말씀드리는 게 지금 상황에서 적절치 않다”며 “함께 경쟁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신중하게 대응했다.
 
한편 안 전 대표는 향후 문재인 정부와의 관계설정에 대해선 “무조건 반대만을 위한 반대를 하겠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작고 강한 정당을 만들겠다. 방향이 옳으면 전폭적으로 지원하지만 아니라면 반대만이 아니라 더 좋은 해결책을 제시하고 정부가 채택할 수 있는 당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규 기자 sisafocus01@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