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김영주 노동장관, 딸 증여세 탈루 의혹 추궁에 진땀

기사승인 2017.08.11  16:21:56

공유
ad33

- 野 “재산 형성에 후보자 증여가 큰 역할 한 걸로 보여”

   
▲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딸의 재산 증식과 관련해 증여세를 탈루했다는 의혹을 11일 출석한 인사청문회에서 야권으로부터 집중적으로 추궁 받으면서 진땀을 흘렸다.
 
야당은 김 후보자 딸의 예금 수준이 지난 2007년엔 4600만원에 불과했는데 10년새 1억9200만원 정도에 달하게 된 점을 들어 그간 6개월 정도 국회 인턴을 한 것 외엔 별 다른 소득이 없었음에도 어떻게 이 같은 재산 증식이 가능했는지 질의했다.
 
특히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은 “용돈과 알바로는 설명이 안 되고 재산 형성에 후보자 증여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이는데 답변을 달라”며 “딸이 한 해 평균 2000만원 이상 소비했음에도 현금 자산이 1억5000만원 가량 증가한 것에 대한 해명과 증여 여부를 솔직히 말해 달라”고 김 후보자를 몰아붙였다.
 
이에 김 후보자는 “장기적으로 모았어도 1억이 넘는 증여세가 발생한다는 것을 이번 기회에 알았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애가 살림을 도맡아 가족카드로 장을 다 봤다. 그 신용카드로 한 달 생활비를 쓰고 식품을 구입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또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의 경우 김 후보자가 명절 세뱃돈 등을 딸 재산 증식의 이유 중 하나로 꼽자 설날에 200~300만원, 추석에는 외가로부터만 받았다는 부분을 전제로 “(세뱃돈 받은 게) 20년이면 평균 잡아 5000만원이고 연구조교비와 인턴비 합쳐 2500만원”이라며 “이 둘을 합치면 7500만원이다. 1억 9000만원 중 1억 2000만원이 소명 안 되는데 어떻게 설명하겠나”라고 조목조목 파고들었다.
 
그러자 김 후보자는 “미국 통장에 4700만원 남아있고 이는 제가 (딸에게) 학비로 보내준 것”이라고 했으며 이를 밝히라는 다른 의원들의 추궁에도 딸이 현재 미국에 있어 딸의 동의가 없이는 통장 내역 발급을 부모인 자신조차 할 수 없다면서 양해를 구했다.
 
그럼에도 연이어 하 의원이 “나머지 7000만원을 해명해 달라”고 압박하자 김 후보자는 “딸 아이가 보험금을 한 달에 50만원씩 10년을 들어놨다, 이 예금 잔액이 포함돼 있을 것”이라고 해명했으며 “나머지 4000만원은 어떻게 된 거냐”란 하 의원의 질의엔 “2년간 과외를 해서 저한테 줬다. 제가 한달에 50만원씩 용돈을 주면 (딸이) 1달에 30만원이나 20만원씩 저축했다”고 강조했다.
 
이 뿐 아니라 김 후보자는 딸 소유로 된 2억 9500만원 상당의 오피스텔(전세금 2억 5000만원)에 대해서도 전세금을 제외하면 증여세 면세범위인 5000만원 이내에서 오피스텔 매입비용으로 4500만원만 지원했을 뿐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규 기자 sisafocus01@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