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주호영 “박기영 추천자 문책할 방법 검토 중”

기사승인 2017.08.11  11:23:22

공유
ad33

- “박 내정자 스스로 물러나든지 인사권자가 임명 철회하는 게 맞아”

   
▲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청와대에서 과학계와 여론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박기영 순천대 교수를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내정한 것과 관련해 “인사추천권자들의 책임을 묻는 방법을 지금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11일 청와대에서 과학계와 여론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박기영 순천대 교수를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내정한 것과 관련해 “인사추천권자들의 책임을 묻는 방법을 지금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부적격이라고 보는 박기영 본부장이 그대로 직무를 수행하도록 놓아두고 볼 순 도저히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장관이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을 추천했다면 장관을 해임 건의하는 방법이라든지 다각도로 고민하고 있다”며 “한번 크게 실패하고 반성이나 성찰도 없었던 사람을 십수년 지나서 다시 굳이 쓰겠다는 이유를 잘 모르겠다”고 각을 세웠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박기영 씨를 굳이 써야 되는 이유는 대통령과의 친분 밖에 없다”며 “인사는 대통령의 의중이 많이 반영된다고 하지만 대통령의 오판이라든지 독단이나 이런 걸 방지하기 위해서 인사추천시스템과 검증시스템 있지 않나, 이것들이 심각하게 깨어져서 여기에 관여하는 사람들이 직무유기까지 같이 겹쳐 있는 매우 심각한 사태”라고도 꼬집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지금 과학기술계 단체 여러 곳과 시민단체가 모두 반대하고 또 청와대조차도 어제 국민들에게 죄송하다 그랬다. 죄송하면 빨리 고쳐야 될 것 아닌가”라며 “지금이라도 박기영 본부장 내정자가 스스로 물러나든지 아니면 인사권자가 임명을 철회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인 ‘문재인 케어’에 대해선 “장밋빛 구상이고 임기 내에만 생색내고 넘어가겠다는 것밖에 안 되기 때문에 당장 국회가 열리면 기재부가 2025년에 20조 적자라고 하는데 이게 말이 되느냐고 따질 것”이라며 “지금 21조 다 쓰고 나면 5년 뒤에는 아마 전 국민이 의료비를 많이 올려내야 할 것인데 이 뒷감당 어떻게 할 건가”라고 혹평을 쏟아냈다.
 
 
 

김민규 기자 sisafocus01@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