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수은, 산은에서 KAI 넘겨받아 ‘울상’ …KAI에 긴급 경영개입

기사승인 2017.08.10  16:01:04

공유
ad33

- KAI 분식회계 검찰 조사 결과 나오면 상장폐지 가능

   
▲ 산업은행에서 두 차례 KAI주식을 넘겨받았던 수출입은행이, 손해를 덜기위해 분식회계 검찰조사를 앞두고 대주주로서 본격 경영개입을 계획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포커스 / 강기성 기자] 산업은행에서 두 차례 KAI주식을 넘겨받았던 손실을 눈 앞에 둔 수출입은행이, KAI 분식회계 검찰조사를 앞두고 대주주로서 본격 경영개입을 계획하고 있다.
 
10일 은행업계에 따르면 수출입은행은 KAI의 대주주로 산업은행으로부터 지난 5,6월 두차례 현물출자를 받아 지분 26.41%(2574만6000여주)를 보유하고 있다.
 
수출입은행은 본래 KAI의 대주주가 아니었다. 대우조선해양 사태로 산업은행의 재무건전성이 악화가 예상됐고, 당시 평가가 좋았던 KAI주식을 산은이 수은에 넘겨준 결과다.
 
공교롭게도 KAI가 방산비리 의혹에 분식회계 혐의까지 받게 돼 KAI의 대주주인 수은에 산은의 손실이 고스란히 옮아간 상황이 됐다.
 
실제 KAI의 주가는 우량으로 평가받던 때와는 상황이 뒤바뀌었다. 6월 말 산은으로부터 현물출자를 받을 때 1주당 6만4100원이었지만, 10일 기준으로 4시 현재 3만9700원까지 떨어졌다.
 
증권사에서는 분식회계 의혹에 따라 목표주가를 하락하다 못해 KAI의 투자분석을 중단한 사례도 나왔다. 지난달 17일 KAI 본사 압수수색에도 목표주가 의견을 제시했던 증권사도 목표주가를 삭제했다.
 
이번 검찰 조사결과 분식회계가 사실로 드러나면 KAI 재무상황이 급격히 악화되면서 상장 폐지가 예상되는 상태다.
 
이에 따라 현재 수은은 KAI에 경영관리단 파견을 포함해 KAI을 관리‧감독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경영기획본부장을 필두로 재무, 기획, 법무, 구조조정 부문 임직원 10명으로 구성된 KAI 관련 대책반을 만들어 경영에 본격 개입할 채비를 마쳤다.
 
향후 위험과 시나리오별 대비책을 마련하고, KAI의 구매체계와 향후 수주문제까지 들여다볼 계획이다. 현재 KAI의 대표이사가 공석이기 때문에 대주주인 수은의 경영개입에 영향력이 클 것이라는 기대다.
 
수은 관계자는 “검찰 수사결과에 따라 KAI상황이 나빠질 수 있어 대책반을 만들어 대주주로서의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취지를 말했다.

 

강기성 기자 sisafocus02@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