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북한 전략군, 탄도미사일 앞세워...괌 주변 포위사격 '엄포'

기사승인 2017.08.09  10:39:31

공유
ad33

- 김정은 결단 내리면 임의 시각에 동시다발적 실행할 것

   
▲ 북한 전략군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미제의 핵 전략폭격기들이 틀고 앉아있는 앤더슨공군 기지를 포함한 괌도의 주요 군사기지들을 제압, 견제하고 미국에 엄중한 경고 신호를 보내기 위하여 중장거리전략탄도로켓 ‘화성-12’형으로 괌도 주변에 대한 포위사격을 단행하기 위한 작전방안을 심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 ⓒYTN화면캡쳐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북한 전략군이 탄도미사일을 앞세워 미국을 위협하고 나섰다.

9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전략군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미제의 핵 전략폭격기들이 틀고 앉아있는 앤더슨공군 기지를 포함한 괌도의 주요 군사기지들을 제압, 견제하고 미국에 엄중한 경고 신호를 보내기 위해 중장거리전략탄도로켓 ‘화성-12’형으로 괌도 주변에 대한 포위사격을 단행하기 위한 작전방안을 심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또 전략군은 “괌도 포위사격 방안은 충분히 검토, 작성돼 곧 최고사령부에 보고하게 되며 우리 공화국 핵 무력의 총사령관이신 김정은 동지께서 결단을 내리시면 임의의 시각에 동시다발적으로, 연발적으로 실행될 것”이라고 위협하고 나섰다.

전략군의 이 같은 성명과 더불어 같은 날 북한 총참모부 역시 대변인 성명을 통해 “미국의 선제타격 시도를, 우리 식의 선제타격으로 짓부술 것”이라며, “북한 영토가 전쟁마당이 되기 전에 미국 본토를 핵전쟁마당으로 만들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선제타격 시도가 드러나는 즉시 서울을 불바다로 만드는 등 남한을 동시 타격하고, 미군 발진기지를 제압하는 전면적 선제타격에 나설 것”이라고 위협의 수위를 더욱 끌어올렸다.

이선기 기자 sisafocus05@sisafocus.co.kr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